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K, 윤석열 지지율 일주일 새 20%p 뚝..."인사,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기사승인 2022.07.01  12:5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여론-한국갤럽]
'국정' 긍정평가 47%→43% / 대구경북 71%→51%
부정평가 이유 "인사,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많이 꼽혀
원전..."확대" 39% vs "현 수준 유지" 30% vs "축소" 18%


윤석열 대통령의 최대 지지기반인 대구경북에서 윤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일주일 새 20%p나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1일 발표한 6월 5주 조사(6.28~30, 전국 만18세 이상 1,000명 조사) 결과,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43%가 긍정평가했고 42%는 부정평가했으며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12%)했다.

지난주 대비 긍정평가는 47%→43%로 줄어든 반면 부정평가는 38%→42%로 올랐다. 또 6월 초(6월 1주) 조사와 비교하면, 직무 긍정률은 10%p(53%→43%) 줄었고 부정률은 8%p(34%→42%) 올랐다.
 
 
 
▲ 자료. 한국갤럽(2022.7.1)

한국갤럽은 "이는 대체로 성향 중도층, 무당층에서의 변화"라며 "6월 첫 두 주간 중도층에서의 대통령 긍정률은 약 50%, 부정률은 30%대 중반이었으나 이번 주는 각각 37%·46%가 됐고, 무당층에서는 6월 초 긍정·부정률이 모두 30%대 중반으로 비슷했으나 지난주부터 각각 20%대 중반·40%대 중반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경북의 지지율 하락이 컸다. 대구경북의 윤 대통령 긍정평가는 지난주 71%에서 이번주 51%로 일주일 새 20%p나 하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20%→27%로 상승했다.
 
 
 
▲ 자료. 한국갤럽(2022.7.1)

이번주 조사에서 직무수행 긍정평가자들은 그 이유(434명,자유응답)로 '결단력/추진력/뚝심'(6%), '국방/안보',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전반적으로 잘한다', '소통', '전 정권 극복'(이상 5%) 등을 꼽은 반면, 부정평가자들(418명,자유응답)은 '인사(人事)'(1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일방적'(7%), '경험·자질 부족/무능함'(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소통 미흡',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상 5%) 등을 지적했다.
 
 
 
▲ 자료. 한국갤럽(2022.7.1)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0%, 더불어민주당 28%, 무당(無黨)층 25%, 정의당 6%, 순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3월 대통령선거 직전부터 5월 첫째 주까지 국민의힘과 민주당 양당 지지도가 비등했으나, 5월 윤 대통령 취임과 함께 국민의힘은 상승하고 더불어민주당은 하락해 격차가 커졌다"면서 "최근 7주간 국민의힘은 40%대, 민주당은 30% 내외를 유지하고 있으나 6월 한 달간 흐름은 국민의힘 45%→40%, 민주당 32%→28%로 양당 나란히 완만한 내림세"라고 밝혔다.

대구경북의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61%, 민주당 15%였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63%→61%, 민주당은 20%→15%로 하락세를 보였다.
 
 
 
▲ 자료. 한국갤럽(2022.7.1)

국내 원자력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확대' 39%, '현재 수준 유지' 30%, '축소' 18% 순으로 나타났고,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성향 진보층 등에서는 '축소' 주장이 더 많지만, 그들을 비롯해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작년 1월보다 '원전 확대' 의견이 늘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4년 전, 문재인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발표 1년 경과 시점인 2018년 6월 조사에서는 원자력발전 확대(14%)보다 축소(32%)가 많았고, 현재 수준 유지가 40%였다. 그러나 2019년 1월 조사에서는 원자력발전 확대·축소가 비슷해졌고 2020년 6월과 2021년 1월까지도 그러한 경향이 이어졌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확대 우세로 바뀌었다.
 
 
 
▲ 자료. 한국갤럽(2022.7.1)
 

원자력발전 확대 희망자들은 그 이유(388명,자유응답)로 '에너지 자원 확보/전력 수요 증가 대비'(29%), '전기요금'(11%), '비용 저렴/고효율'(10%), '국가 경쟁력 확보/기술 발전'(9%), '경제 성장/일자리 확충'(6%), '대체 에너지 부족/개발 어려움', '친환경적'(이상 5%) 등을 꼽은 반면 원자력발전 축소 희망자들(177명,자유응답)은 '안전성/사고 위험성'(41%)을 가장 많이 들었고, 다음으로 '환경 문제'(22%), '세계적 추세'(11%), '대체·신재생 에너지 개발 필요'(8%), '핵폐기물/시설 폐기 어려움'(6%) 등을 지적했다.

한국갤럽은 "원전 확대 희망 이유에서 작년 1월보다 에너지 자원 확보, 전력 수급, 전기요금 관련 응답이 눈에 띄게 늘었는데, 이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촉발된 각국의 에너지 수급난과 친환경 에너지 정책 후퇴, 국내 한전 누적 적자 확대와 전기요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원전 축소 희망 이유는 조사 시기별 큰 변화가 없었다.

[조사 개요]
조사기간: 2022년 6월 28~30일 / 표본추출: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9.1%(총 통화 10,974명 중 1,000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 이 조사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www.ksoi.org) 참조.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