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안부 피해, '입법'으로 해결하라"

기사승인 2010.11.25  17:29:4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수산 할머니 등 피해자, '입법 해결' 41만여명 서명지 일본 국회에 전달


일제 강점기 '위안부' 문제의 '입법 해결'을 촉구하는 41만여명의 서명이 일본 국회에 전달됐다.

이수산(83)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피해자 4명과 시민단체 회원 등 20여명은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인 11월 25일 일본 국회를 찾아가 41만여명의 이름이 적힌 서명지를 전달하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법률안 제정'을 촉구했다. 이 날 방문에는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이인순 사무국장과 이미경(민주당).박선영(자유선진당) 의원도 참가했다.

일본 정부와 국회의 법률제정을 통한 공식사과와 법적배상, 재발방지를 내용으로 담고 있는 이 서명은, 지난 2009년 7월 대구시의회가 전국 처음으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결의안'을 채택한 것을 계기로, 그 해 9월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 대구경북지역에서 서명운동을 시작했고 올 1월 한국정신대피해대책협의회와 함께 전국으로 확대됐다. 대구경북 지역 5만6천명을 비롯해 전국 41만여명이 서명에 참가했다.

 
 
▲ 사진 /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홈페이지

시민모임 이권희 간사는 "대구지역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먼저 나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이번 서명전달은 '입법을 통한 해결'이라는 구체적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참자가들은 이날 오후 2시 일본 국회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해발언을 가진 뒤 참의원회관으로 이동해 일본 관방장관 보좌관에게 서명지를 전달했다. 이미경.박선영 의원은 국회의원 200여명의 서명지를 함께 전달했다. 이들은 서명지를 전달한 뒤 일본 참의원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입법'을 거듭 호소했다.

대구에 사는 이수선 할머니는 1928년 경북 영일군에서 태어나 15살 되던 해 일본군에 끌려가 만주지역에서 위안부의 힘겨운  시절을 보냈다. 특히, 도망치다 잡혀 온 몸에 인두질을 당하는 고초를 겪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이 패망한 뒤 중국 목단강시 조선인 마을에 살다가 60년만인 2005년 국적을 회복해 고국으로 돌아왔다.

한편, 서명 전달식 참가자들은 26일 일본 국회의원들과 면담한 뒤 대구지역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을 위해 도쿄의 '전쟁과 여성인권자료관'을 방문해 교류회를 가질 예정이다.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