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대병원.골재원..."박근혜, 최소한의 책임을"

기사승인 2011.01.12  20:03:01

공유
default_news_ad1

- "영남학원 실질적 권한은 박근혜" / "4대강사업으로 일자리 잃은 골재원, 대부분 달성군"


영남대의료원노조와 골재원노조 조합원들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게 '영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와 해고자 복직', '골재노동자 생존권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지부와 대구경북골재원노조를 비롯한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100여명은 1월 12일 오후 한나라당 대구시당 앞에서 집회를 갖고 두 사태에 대한 해결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박근혜 전 대표가 사태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다고 판단한 영대의료원노조와 골재원노조는 각각 지난해 5월과 7월부터 지속적으로 '면담'을 요구해 왔으며, 같은 해 12월부터 함께 집회를 이어왔다. 

 "영남학원 실질적 권한과 책임은 박근혜 전 대표"

 
 
▲ 영남대의료원노조와 골재원노조를 비롯한 노동자 100여명이 한나라당 대구시당 앞에서 '영남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와 '골재원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2011.1.12) / 사진.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영남대의료원은 지난 2006년 파업을 주도한 노조간부 10여명을 해고하는 등 조합원 40여명에 대해 2007년 징계를 내렸다. 해고자 가운데 7명은 지방노동위원회의 무효판결로 복직됐고, 7명 중 3명은 또 다시 해고와 복직을 반복한 뒤 현재 1월 중순까지 3개월 정직 처분이 내려진 상태다.

또 영남대의료원은 2007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일방적으로 단체협약을 해지했다. 병원측이 인사경영권을 비롯한 40여개 조항을 단협에 넣을 것을 요구했으나, 고용불안을 이유로 노조측이 이를 거부하자 교섭기간 중이던 지난해 8월 23일 단협 해지를 통보했다.

이 같은 이유로 갈등을 겪은 노사는 매주 2009년과 2010년도 단체협약 교섭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나, 2월 22일까지 타결되지 않을 경우 협약이 무효화 될 위기에 처한 상태다. 이에 영남대의료원노조는 "학교법인 영남학원의 실질적 권한과 책임이 박근혜 전 대표에게 있다"며 지난해 7월부터 수차례 면담과 사태해결을 요구해 왔다.

 
 
▲ (왼쪽부터) 전국보건의료노조 함용문 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지부 김진경 지부장, 대구경북지역골재원노조 권태완 위원장, 민주노동당 이병수 대구시당위원장 / 사진.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전국보건의료노조 함용문 부위원장은 "얼마 전부터 영남대의료원장실에 예전에 없던 박정희 전 대통령 사진이 걸려있더라"며 "이는 실질적 권한이 박근혜 전 대표에게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지부 김진경 지부장은 "지난 2009년 영남학원에 구 재단이 복귀하면서 의료원장 선출제도가 '직선제'에서 '재단 임명제'로 바뀌어, 인사권 등 각종 권한이 재단 측에 넘어갔다"며 "재단의 실질적 권한과 책임을 가진 박근혜 전 대표가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자리 잃은 골재원, 대부분 달성군..."지역구 주민부터 챙겨라"

4대강사업을 추진한 정부가 더 이상 골재채취를 허가하지 않아, 20~30년간 낙동강에서 일해 온 대구경북 골재노동자 500여명이 일터를 잃었다. 골재채취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짧게는 2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가량 일하지 못한 골재노동자와 가족들은 심각한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다. 이에 골재원노조 조합원 40여명은 지난 2009년 2월 정부에 탄원서를 제출한 뒤 같은 해 5월부터 전국을 돌며 농성을 벌였으며, 7월부터 2.28기념공원에서 '생존권 보장대책 마련'을 위한 천막농성을 7개월 째 이어오고 있다.

대구경북지역골재원노조 권태완 위원장은 “노조원 가운데 70% 이상이 달성군에 살고 있으며, 골재채취 사업장도 달성군에 있어 지역구 국회의원인 박근혜 전 대표에게 지난 해 5월부터 '면담'과 '생존권 대책 마련'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표와 한차례 만나 '생존권 대책 마련'을 약속받았으나,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라며 "지역구 주민들도 챙기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표, 최소한의 책임을"

민주노동당 대구시당 이병수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표가 '복지'를 내세우고 있지만, 복지의 주인공인 서민들에게 오히려 고통을 주고 있다"며 "이것은 복지가 아닌 사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노동자와 서민의 민심을 잘 읽지 못하면 대통령은 고사하고, 한나라당 경선에서도 당선되지 못 할 것"이라며 "민심을 읽기 위해서는 우선 골재노조원들의 생존권과 영남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에 최소한 책임지는 것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나라당 박근혜 의원에게 '영남대의료원 노조탄압'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피켓을 든 조합원들 / 사진.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이들은 앞서 오전 11시30분에 영남대의료원 본관 로비에서 '영남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를 위한 집회를 가졌으며, 오후 3시 성당새마을금고 앞에서 '성당새마을금고 임단협 타결과 조합원 해고철회 촉구' 집회에 참석한 뒤 오후 3시30분 한일극장 앞에서 또 다시 '영남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한편,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는 1월 24일 한나라당 중앙당사 앞에서 ‘영남대의료원 노사관계 정상화 촉구 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며, 대구경북지역골재원노조는 2월 23일 서울에서 무기한 노숙농성을 벌인다.

 
 
▲ 사진.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평화뉴스 박광일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