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분위, '대구대 정상화' 또 연기

기사승인 2011.06.23  19:20:55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회의 때 결론 날 듯...교수.학생 400여명 "비리재단 복귀 저지"


대구대학교 재단 정상화와 관련한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의 결론이 또 다시 미뤄졌다.

교과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6월 23일 전체 회의를 열고 대구대 학교법인 영광학원의 '정이사' 문제를 논의했으나 최종 결론을 내지 못했다. 대구대를 비롯해 이 날 논의된 대구미래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오산대의 재단 정상화 문제도 다음 회의로 미뤄졌다.

이에 따라, 대구대 재단 정상화 문제는 7월 14일에 열리는 165차 사분위 회의 때 결정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대구대측은 예상했다. '대구대 법인정상화를 위한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전형수 위원장은 "일부 사분위원이이 '비리재단 복귀'를 주장하기도 했으나, 다행이 반대 의견이 많아 보류된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영광학원 이춘기 사무국장은 "사분위가 옛 재단측 종전이사들에게 정이사의 과반수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사분위는 지난 4월과 5월 전체회의 때도 대구대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대구대 범대위는 23일 오후 사분위 전체회의가 열리는 양재동 한국연구재단 앞에서 집회를 갖고 "비리재단 복귀 저지"를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상지대와 동덕여대를 포함해 사분위에 상정된 10여개 대학 교수와 학생, 직원 400여명도 참가했다.

 
 
▲ 사분위 회의가 열리고 있는 한국연구재단 앞에서 "비리재단 복귀 저지" 결의대회를 갖고 있는 대구대 범대위 교직원과 학생들(2011.6.23) / 사진 제공. 대구대 범대위

대구대는 지난 1993년 당시 재단측의 각종 비리로 심각한 학내 분규를 겪었으며, 이듬 해 교육부가 임시이사를 파견한 뒤 17년째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이사장은 조해녕 전 대구시장이 맡고 있다.

대구대는 <학원정상화추진위원회>를 꾸려 2010년 5월 '정이사' 후보 7명을이 포함된 '정상화 추진방안'을 사분위에 제출했다. 정이사 후보 7명 가운데는 학원 설립자(고 이영식 목사)의 장손인 이근용 대구대 교수와 이 교수가 추천한 인사 4명도 포함됐다. 사분위는 대학측이 낸 이 방안과 옛 재단측이 낸 방안을 두고 정상화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지난 2007년 12월 설립된 '사분위'는, 사립학교법 제24조의 규정에 따라 임사이사의 선임과 해임, 임시이사 선임법인의 정상화 추진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교육인적자원부장관 소속으로 운영되고 있다. 사분위 위원은 위원장(오세빈 변호사)을 포함한 11명으로, 대통령과 대법원장, 국회의장의 추천으로 구성된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