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장취임식 그리고 자조의 눈물

기사승인 2017.01.09  19:54:31

공유
default_news_ad1

- [THE 가까이 1] 김도균 / 경북대 2순위 총장에 울 수 밖에 없던 학생


 
 
▲ 사진 / 평화뉴스 김도균 객원기자


"진상규명 후 취임식 하는 게 그렇게 힘듭니까" 외침과 동시에 그는 울었다. 수 많은 카메라가 빠르게 셔터를 눌렀다. 조명에 눈부셨는지 눈물을 닦기 위해서였는지 카메라 앞에 선 자체가 부끄러웠는지 얼굴을 가렸다. 지난 2일 경북대 풍경이다. 2년 4개월만에 취임한 18대 김상동 총장. 학생들은 그간 직무대리 도장이 찍힌 졸업장을 받는 사실이 슬프다고 자조했고 그토록 새 총장이 임명되길 바랐다.

그럼에도 학생들은 새 총장을 환영하지 않는다. 밀실에서 추진된 취임식. 누가 어떤 사유로 1순위 후보를 떨어트리고 2순위 후보를 임명했는지. 알 수 없다. 정권실세 개입 의혹과 학교 구성원인 학생은 참석하지도 못하고 강행된 취임식. 이 납득할 수 없는 일련의 상황이 부끄럽지 않다면 그것이 더 부끄러울테다. 진상규명과 올바른 총장임명을 외친 그가 울음을 터트릴 때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


 
 






김도균 경북대 신문방송학과 재학중 / 평화뉴스 객원기자

평화뉴스 김도균 객원기자 moolrin.photo@gmail.com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