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 시민단체 "후보자 3명 중 1명 ‘전과’...문제있는 후보, 특히 주목"

기사승인 2018.06.11  11:5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과' 기록, 전체 342명 중 34.8%...한국당 41명, 무소속 29명, 민주당 23명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대구지역 전체 후보자의 3분의 1가량이 '전과' 기록이 있으며,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후보가, 법 위반 가운데는 음주·무면허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 같은 전과 기록을 포함해 '유권자가 꼭 알아야 할 후보자 정보'를 공개했다.

대구참여연대와 대구경실련을 포함한 11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후보자들의 전과 기록과 사회적 물의을 일으킨 행위 등을 분석한 '6.13지방선거, 유권자가 꼭 알아야 할 후보자 정보공개' 자료를 발표했다.  이 자료를 보면, '전과' 기록이 있는 대구지역 후보는 119명으로 전체 등록후보(비례대표후보 제외) 342명의 34.8%에 이르렀다. 또 전과 건수는 216건으로 1인당 평균 1.8건이었다.

'전과' 기록있는 후보 정당별 비교
 
 
▲ '전과' 기록있는 후보 정당별 비교 / 자료. 대구참여연대.대구경실련 등 11개 시민사회단체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소속 후보가 41명(34.4%)으로 가장 많고, 무소속(29명, 24.3%), 민주당(23명, 19.3%) 순으로 나타났다. 전과 내용은 음주·무면허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가장 많았고, 공직선거법 위반, 폭력, 사기, 부동산 관련법 위반 등 유형이 다양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전과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행위를 종합한 결과, 26명의 후보자에 대해서는 유권자들이 특히 주목해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과 횟수나 경중에 있어 소명자료를 참작하더라도 문제있는 후보들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 시민단체의 설명이다. 이와 별도로 "전과는 아니지만 법 위반 혐의, 사회정의 위배 행위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후보 8명"도 발표하고 "유권자들이 투표할 때 참고할 것을 주문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자료 분석·공개와 관련해 "'주목해야 할 후보'는 법률위반 3회 이상과 집행유예 이상의 전과가 있는 후보, 반민주·반인권·사회정의 위반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후보를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전과 횟수와 경중에 대한 판단은 소명 내용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또 "소속 정파를 막론하고 최대한 신중을 기해 작성했다"며 "유권자들이 현명한 투표를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자료 분석·공개에 참여한 시민사회단체는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구참여연대, 대구여성회, 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청년유니온,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녹색소비자연대, 지방분권대구경북운동본부, 대구민예총,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구경북본부 등 11곳이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