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공립대 '2순위' 총장 사태, 버티거나 맞서거나...경북대는?

기사승인 2018.12.07  14:14:30

공유
default_news_ad1

- 8곳 중 6곳 '박근혜표' 2순위 총장, 벌써 임기 절반...충남대·순천대·해양대 '사퇴운동'에 내부 갈등
경북대 교수회·학생회 학내 '잠잠', 시민사회만 또 비대위 발족 "총장직서 자진사퇴, 교육부 나서야"


   
▲ "박근혜 정부 총장 임용거부 규탄" 경북대 교수들 행진(2015.9.2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박근혜표 총장', '우병우 낙점 총장', '국정농단 총장', '적폐총장', '비선실세 개입', '교육농단' 각종 의혹성 꼬리표를 달고 박근혜 정권이 임명한 2순위 국공립대학교 총장들이 벌써 임기 2년을 채웠다. 

대학자율성 추락의 잔혹사는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교육부는 유례 없이 총장 임용 제청을 잇달아 거부했다.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교육부의 회의록은 지금도 비공개다. 사태에 휘말린 곳은 공주대, 경상대, 경북대, 순천대, 전주교대, 충남대, 한국방통대, 한국해양대 등 8개 국공립대학이다.

총장 공석 파문에 대학가는 시위와 송사로 홍역을 치렀다. 날벼락을 맞은 총장 1순위 후보들과 대학 구성원들은 대통령 상대 소송전에 뛰어들었다. 이명박 정권 당시 직선제를 포기하고 간선제를 받아들이면서 대통령이 총장을 낙점해 벌어진 일이다. 이후 여론이 악화되자 정부는 아예 2순위들을 줄줄이 총장에 앉혔다. 그렇게 임기를 시작한 2순위 총장들은 자리에 보전하며 정상 임기의 절반을 맞았다. 

   
▲ 박근혜 정부의 2순위 총장 임용 사태 국공립대 현황 / 자료.평화뉴스
   
▲ 경북대 2순위 총장 박근혜 교육적폐 1위 시위 중인 동문(2017.12.21)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와 관련해 6~7일 각 대학에 확인해본 결과 임기 2년차 2순위 총장을 대하는 최근 각 대학 양상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권력개입 의혹은 베일에 싸였지만 여전히 총장을 보는 눈이 곱지만은 않았다. 일부 대학에서는 각각의 이유로 2순위 총장 사퇴운동이 벌어져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총장은 버티고 교수회는 맞서는 모양새다. 충남대 교수회는 오덕성 총장 사퇴결의안을 가결했고, 해양대는 박한일 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고, 순천대 교수 70여명은 성명과 집단행동을 박진성 총장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잠잠한 곳도 있다. 경북대·경상대가 대표적이다. 이 밖에 전주교대(2순위 김우영)·방통대(1순위 류수노)는 올 2월 각각 공석 35개월, 40개월만에 총장이 임명돼 조용한 상태다. 또 공주대는 5년째 최장기 총장 공석 사태를 맞아 다른 양상이다. 정권이 바뀌어도 남은 2순위 총장은 6명인 셈이다. 

격렬한 진통을 겪은 경북대도 2순위 김상동 총장이 임기 절반을 맞았다. 2016년 10월 임용 후 '박근혜표' 총장으로 불리며 학내외 안팎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왔으나 현재는 내부 동력이 사라졌다. 때문에 김 총장은 2020년 10월까지 임기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1순위 후보 김사열 교수와 학내구성원들 소송도 기각되거나 각하돼 새로운 사실이 나오지 않는 이상 법적으로 따지기 어려워졌다.

   
▲ 학내 구성원들 반발 속 취임식을 연 경북대 김상동 총장(2017.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국공립대 총장협의회에 유은혜 장관과 경북대 김상동, 충남대 오덕성 총장 등(2018.12.6) / 사진 제공.경북대

경북대 교수회 한 관계자는 "현재로선 뾰족한 수가 없어 고민스럽다"면서 "교육부가 의지를 갖고 먼저 조사에 나서준다면 학내에서도 움직일 수 있지 않겠냐"고 6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반면 '대학자율성 수호를 위한 경북대교수 모임' 이내선 교수는 "사회 곳곳에서 농단의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데 이 사태는 왜 교육부가 손 놓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역사는 기록이다. 경북대 역사를 이렇게 두면 안된다. 뼈아프지만 참회하고 들추자. 추락한 대학자율성 위에 교육은 없다"고 주장했다.  

조용한 학내와 달리 지역 시민사회는 5년 전 총장 임용 촉구 비대위에 이어 이번엔 2순위 총장 해결 촉구 비대위를 꾸린다. '503 교육적폐 국립대농단 진상규명대구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송필경)'는 오는 10일 오후 4시 경북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족한다고 7일 밝혔다. 대구참여연대, 대구경북진보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대구지부,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중당 대구시당 등 10여개 단체·정당·동문모임·일부 교수·학생이 참여한다. 이들은 "총장직 자진 사퇴, 교육부의 교육농단 진상규명"을 촉구한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