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영진 대구시장, '5.18 망언 규탄' 시·도지사 성명 불참...왜?

기사승인 2019.02.25  22:04:08

공유
default_news_ad1

- 본인 '페이스북'에선 2차례 망언 비판→시·도지사 성명엔 같은 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불참
"성명 철회된 줄 알았다...민주화운동 부정하는 망언, 규탄받아 마땅하다는 제 입장은 변함 없다"


   
▲ 권영진 대구시장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왼쪽부터)허종식 인천 정무부시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국회에서 '5.18 망언 규탄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2019.2.24) / 사진.광주시

권영진 대구시장이 '5.18 망언'을 규탄하는 전국 시·도지사 성명에 불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3인방(김진태·이종명·김순례)의 5.18광주민주화운동 역사왜곡 망언(2월 8일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북한 특수대원 가담한 폭동",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유공자 괴물집단")과 관련해 권 시장은 본인 SNS 계정에 같은 당 의원들을 비판하는 글을 2차례(2월 10일과 2월 17일)나 올리며 이례적으로 정치적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정작 지난 24일 전국 시·도지사 공동 성명엔 같은 한국당 소속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함께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15명은 연명했지만, 17명 광역단체장 가운데 한국당 시·도지사만 불참한 것이다.

25일 권 시장은 이와 관련해 "며칠 전 전국시도지사협의회 명의로 입장을 발표하는 문제가 논의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협의회 성격상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어서 성명이 철회된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평화뉴스>에 알려왔다. 또 "발표된(2월 24일) 시도지사 입장 발표에 대해서는 누구도 제게 이에 대해 알려주지 않았"면서 "아마도 저는 이미 입장을 발표했고 제가 한국당 소속이다보니 제 입장을 배려해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 중심으로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5.18이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신장에 기여한 자랑스런 민주화운동이고 이를 부정하는 망언은 역사왜곡이자 분열의 정치로 규탄받아 마땅하다는 제 입장은 변함없이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24일 전국 17개 시·도 광역단체장 모임인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박원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5.18운동에 대한 일부 정치인들의 망언에 충격과 분노를 느낀다"며 "역사적 법적으로 평가가 끝나고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5.18을 올바르게 인식하고 가치를 실현해 나가기 위해 입장문을 낸다"고 밝혔다. 성명엔 한국당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를 뺀 민주당 소속 15개 단체장들이 연명했다. 이들은 ▲5.18에 대한 망언과 망동을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 ▲전국 시·도지사는 5.18의 역사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온전히 자리잡도록 적극 노련한다는 3가지 입장을 발표했다.

   
▲ 2월 10일과 17일 2차례 권영진 대구시장이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 5.18 망언 비판글
   
 
한편, 권 시장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았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 황당한 웰빙단식, 국민 가슴에 대못박는 5.18 망언, 불통 전당대회, 꼴불견 줄서기에 철지난 박심 논란까지.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는 글을 올렸다. 17일에는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보낸 문자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저희 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 이하 망언으로 5.18 정신을 훼손하고 광주시민들에게충격과 상처를 드렸다. 한국당 대구시장으로 사과드린다. 대구경북 시도민 57.6%도 해당 국회의원 제명에 찬성한다. 역사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하자"는 내용이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