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대의료원 해고자 송영숙 건강악화로 107일만에 고공농성 중단...박문진 "계속"

기사승인 2019.10.15  18:16:38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 농성장서 내려와 치료 받고 휴식 "노조탄압 조사·복직 요구 그대로" 박문진 홀로 고공농성 계속


 
 
▲ 고공농성 50일째...70m 농성장에서 만난 해고자 송영숙씨(2019.8.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송영숙씨가 107일만에 고공농성을 풀고 땅으로 내려왔다(2019.10.15) / 사진.박문진씨 페이스북

영남대의료원 해고자인 송영숙(43) 전 노조 부지부장이 건강악화로 107일만에 고공농성을 접었다.

영남대의료원노동조합 정상화를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송영숙 전 부지부장이 건강상태 악화로 농성을 중단한다"고 15일 밝혔다. 송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대구시 남구 현충로 영남대의료원 응급의료센터 70m 고공농성장에서 지난 7월 1일부터 시작한 농성을 접고 107일만에 땅으로 내려왔다.

송 전 부지부장은 동료들과 만나 안부를 묻고 심정을 밝힌 뒤 바로 병원에 이송돼 진단을 받았다. 이어 병원에 입원해 정밀 진단과 치료를 받으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며칠 전부터 건강 상태가 악화돼 노조와 상의한 끝에 더 이상 농성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한 결과라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농성을 풀고 내려온 송 전 부지부장은 "끝까지 함께 못해 마음이 불편하다"며 "박문진 전 노조지도위원 혼자 남겨 놓고 와 슬프다. 노조탄압 진상규명과 복직 요구는 계속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오른쪽)해고자 박문진씨 홀로 고공농성을 이어가게 됐다(2019.8.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에 따라 함께 농성을 하던 해고자 박문진(58) 전 노조 지도위원 홀로 고공농성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이날 오후 4시 박 전 지도위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107일 동안 고공농성을 함께 했던 송영숙 동지가 몸이 좋지 않아 하산했다"며 "그냥 고생했다고 꼬옥 안아만 달라"는 짧은 심정을 밝혔다.

영남대의료원과 노사는 사적조정 합의에 실패하고 10차례 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의견 차로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공농성 사태는 계속될 전망이다. 해고자들은 지난 7월 1일 원직 복직(간호사), 창조컨설팅에 의한 노조탄압 진상규명 등 5대 요구를 하며 고공농성을 벌였다.

김진경 영남대의료원노조지부장은 "돌발 상황으로 해고자 1명이 안타깝게 농성을 풀었다"면서 "홀로 이어갈 박 전 지도위원에게 시민 응원을 부탁한다. 사측은 빨리 요구를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