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확산에...대구 총선 후보들 '추경·재난지역선포' 촉구, '지역혐오' 우려도

기사승인 2020.02.20  18:49:01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부겸·홍의락 "추경 편성, 개학 연기, 비상위기지역 선포, 지자체 대응" 주장
추경호·배영식 "대응단계 '심각'으로 격상, 특별재난지역 선포, 자영업자 지원"
송영우·조정훈 "지역 혐오론 우려, 시민들 생계보호를 위한 대책도 강구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구지역 총선 예비후보들도 '추경 편성'과 '특별재난지역·비상위기지역 선포'를 잇따라 촉구하고 있다. 또 이번 사태가 '지역 혐오'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며 사태 해결에 힘 모을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수성구갑)은 20일 '이겨냅시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 대구의 상황은 종전에 볼 수 없던 양상"이라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음식점 등 자영업자의 타격이 불가피한 만큼 지역 경제의 충격을 완화하고 지원하기 위해 추경 편성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3월 초로 예정된 각급 학교의 개학과 각종 국가자격시험의 연기 ▶일반 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체계 확보 ▶긴급재난안전 문자를 통한 확진자 동선과 감염 경로 등 정확한 정보 제공을 촉구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맨 왼쪽)에게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얘기하는 민주당 김부겸.홍의락(2020.2.19 대구시청) / 사진 제공. 김부겸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북구을)도 "매우 엄중한 시기"라며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서 대구를 감염병 비상위기지역으로 선포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나서 일사분란하게 대응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대구시의 대응과 관련해 "지자체는 선제적으로 과감하게 병원, 종교·교육시설, 예식장, 세미나 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계도와 열감지기 설치 등 기민하게 대처해야 했으나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하고 "중앙정부와 지자체, 대구시민의 일치된 행동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달성군)은 정부의 대응단계 격상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추 의원은 "정부는 대응단계를 '경계'로 지정하고 있으나 최근의 확산 추이를 감안할 때 부족하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라며 "정부 대응단계를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대구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국무총리가 직접 진두지휘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 대응해 줄 것"도 요구했다.

 
 
▲ 대구경북 코로나 확산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2020.2.20 국회의원회관 세미나실) / 사진 출처. 추경호 의원 페이스북

미래통합당 배영식(중구남구) 예비후보도 "대구 경제는 사실상 패닉에 빠졌다"면서 "특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약 15만명에 달하는 생계형 소기업·소상공업·자영업자에게 자금을 긴급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 후보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 혐오론'을 우려했다. 송영우(동구을)·조정훈(달성군) 예비후보는 "이번 일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혐오를 키우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크게 우려한다"며 "사태가 지역의 문제로 국한될 성격이 아닐 뿐더러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민·관 가릴 것 없이 모두가 오로지 사태 확산 방지에 합심하고 지혜와 역량을 모아 시민들을 안심시키는 것이 급선무"라며 "시민들의 생계보호를 위한 모든 장기적인 대책과 정책수단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