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남대 교수회·노조, 법인 사무국 앞 농성..."총장 선출제 개선하라"

기사승인 2020.06.10  18:4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영남대교수회·직원노조·영남이공대 교협, 17일 이사회까지 농성..."총장 선출제 개정 협의 나서야"

 
영남대·영남이공대 교수, 직원들이 "총장 선출제 개선"을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영남대학교 교수회(의장 이승렬), 직원노조(위원장 김상수), 영남이공대학교 교수협의회(의장 김진규)는 10일 오후 3시쯤 대구시 남구 대명동 학교법인 영남학원 사무국 앞에서 텐트 1동을 치고 농성을 시작했다.
 
 
 
▲ (왼쪽부터) 학교법인 영남학원 사무국 앞에서 농성하고 있는 김상수 영남대 직원노조 위원장과 김진규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 의장 (2020.6.10)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 영남대 교수회와 직원노조,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가 10일 영남학원 사무국 앞에서 텐트 농성을 시작했다 (2020.6.10)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이들은 오는 17일 법인이사회가 열릴 때까지 농성하면서 "총장 선출제 개선"을 요구한다. 이승렬 의장, 김상수 위원장, 김진규 의장 등 3명이 대부분 시간 농성장을 지킨다. 교수회 회원이나 직원노조원들도 농성 도중 참여할 수 있다.

현재 영남대 서길수 총장의 임기는 내년 1월 31일이다. 현행 총장 선출 제도에 따르면 늦어도 오는 10월까지는 총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그 이전에 선출제를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다. 총추위는 총장 후보를 3~5명으로 추리는 역할을 맡는다.

이들이 제시한 개선안은 ▶현재 법인이사회 3명, 교수회 3명, 직원노조 1명, 총동창회 1명, 지역 저명인사 1명 등 9명이던 총추위 인사를 ▶교수대표 11명, 직원대표 4명, 총동창회 추천 2명, 학생대표 2명, 법인대표 3명 등 22명으로 늘려 학교 구성원 참여율을 높이자는 취지다. 또 후보들에 대한 학교 구성원의 가부투표를 추가해 직선제적 요소를 더했다.

이들은 앞서 이날 오전 11시 학교법인 영남학원 사무국이 있는 영남이공대 인의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학교가 실시하고 있는 간선제는 선임 과정 모두 법인이사회가 장악한 전국 사립대학 중 최악의 졸속안"이라며 "대학구성원은 총장선출과정에서 배제되고 선출과정도 깜깜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 1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영남대 교수회원 753명 중 481명(64%)이 참여해 410명(85.2%)이 찬성했고 영남대 직원노조 회원 271명 중 143명(53%)이 참여해 129명(90.2%)이 찬성,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 회원 101명 중 67명(66.3%)이 참여해 64명(95.5%)이 찬성했다"며 "이 같은 압도적인 찬성률은 현행 총장선출제의 폐단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지적했다.
 
 
 
▲ '투명하고 민주적인 총장 선출제도 마련' 요구 기자회견 (2020.6.10)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때문에 "영남학원 법인이사회는 총장선출제도 개정 협의에 나서야 한다"며 "영남대 교수회, 직원노조와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는 개정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수단 동원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영남대 교수회 의장은 "영남대는 독립운동가의 유지를 받들고 그 헌신으로 설립된 대학이다. 특히 지난 1989년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아 당시 박근혜 이사장을 몰아내고 구성원들의 대학을 이룩했다"며 "현재 영남학원 정상화는 대구지역 전체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진규 영남이공대 교수협의회 의장은 "영남이공대에는 믿을 수 없는 교권침탈과 왜곡이 있었다"며 "구성원이 직접 참여하는 총장선임제도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왼쪽부터) 김진규 의장, 이승렬 의장, 김상수 위원장 등 3명이 한재숙 영남학원 이사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0.6.10)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기자회견 후 영남학원 사무국에서 이승렬 의장 등 각 대표자 4명과 한재숙 영남학원 이사장과 면담이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이 의장은 "이사회에 개선안을 부의하고 최대한 의지를 가지고 진행해달라는 내용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김성철 영남학원 사무국장은 "개선안을 정리해서 주면 17일 이사회에 부의될 것"이라며 "결정은 이사 개개인의 의사를 따라 논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