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골병' 앓는 대구 학교급식 노동자들..."산재, 건강조사" 요구

기사승인 2021.05.27  16:43:07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백도 가스레인지 앞 튀김·볶음, 수십kg 쌀포대·기구 들기...78% "근골격계질환 치료", 일부 '암'
"유해물질·화기 등 교체, 전수조사" / 교육청 "내달 산안위, 3곳 예비 조사→TF팀 작업환경 개선"


대구 서구 한 중학교 급식실 조리원 노동자 50대 A씨는 20년 급식실에서 일하다 지난해 12월 허리디스크 판정을 받아 척추에 철심을 박는 큰 수술을 했다. 동구 한 고등학교 급식실 노동자 50대 B씨도 20년 넘게 일 하다가 지난해 무릎에 큰 통증을 느껴 수술을 받았다. 모두 산업재해 판정을 받았다.

수성구 한 고등학교 급식 노동자 50대 C씨는 지난해 '유방암', 서구 한 초등학교 급식 노동자 50대 D씨도 올해 '유방암'에 걸렸다. 서구 한 중학교 급식 노동자 40대 E씨는 재작년 '자궁암' 판정을 받았다. 일부는 복직했지만 몇몇은 결국 퇴사했다. 모두 급식실에서 10년 넘게 일한 베테랑들이다.

 
 
▲ 대구 학교급식 노동자가 작업복을 입고 "안전"을 호소했다(2021.5.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지역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이 골병을 앓고 있다. 산재 사례는 늘어나는 추세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구지부(지부장 정명숙)는 27일 대구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병에 암까지 급식 노동자들이 아프다"며 "강은희 교육감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경기도에서 학교 급식실 조리사들이 폐암으로 산재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오면서 전국 학교 급식 노동자들에 대한 건강권을 보장하라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평화뉴스 취재 결과, 대구지역에서는 알려진바로는 아직까지 폐암 판정을 받은 사례는 없다. 하지만 유방암, 자궁암 사례는 잇따르고 있다.

특히 근골격계 질환, 이른바 '골병(骨病)'은 10명 중 8명이 치료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팔, 다리, 무릎, 허리, 손목, 어깨, 손가락, 목 등 관절에 이상이 생긴 것이다.

노조가 지난 2019년 10월 21일~11월 6일까지 대구 학교급식 노동자 45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78.94%가 1년간 질환으로 "치료 받은 적 있다"고 했다. 질환 부위는 "손목과 손"이 최다였다.  

치료비는 94%가 "개인이 냈다"고 답했다. 아픈데도 나와서 일 한 적 있냐는 질문에는 416명이 "있다"고 했다. 이유는 "동료에게 부담 주기 싫어서(129명)", "일이 바빠서(108명) 순으로 많았다. 개선점으로는 "부족한 인력충원"과 "작업물량 줄이기", "휴식 확대", "산재 태도 개선"을 가장 많이 원했다.

노조는 급식실 작업환경이 노동자들의 질병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곳에서 수백도 가스레인지 앞에서 튀기고, 볶고, 굽고 요리를 하다보니 "일산화탄소 등 발암물질에 노출되고 있다"고 했다. 암의 원인이라는 주장이다. 수십 kg 쌀포대와 식재료를 직접 나르거나 조리기구, 급식판 등을 광내고 삶는 행위는 근골격계 질환의 원인이 된다고 지목했다.

 
 
▲ "대구 학교급식 노동자 특수건강진단, 환경 개선" 기자회견(2021.5.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때문에 ▲대구 급식 노동자 4천여명 전체를 대상으로 특수건강진단을 실시하고 ▲가스레인지 대신 인덕션 등으로 화기 전면 교체 ▲튀김과 볶음 대신 오븐 활용요리 확대 ▲식기 광내기·삶기 금지 ▲ 유해물질 사용 중단 ▲환기실태 조사· 전면 개선 ▲반지하·지하 조리실 폐쇄 등을 촉구했다.

특수건강진단이란 유해인자에 노출되는 업무에 종사하는 노동자 건강권을 위해 사업주가 비용을 부담하는 건강진단이다. 급식실은 유해인자 업장에 해당하지 않아 그 동안 특수검진에서 제외됐다.

정명숙 지부장은 "아이들의 건강한 밥상은 건강한 노동자의 안전한 조리환경에서 시작된다"며 "골병에 암까지 속추하는 급식실에서는 건강한 밥상과 건강한 아이들의 미래를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구교육청은 대책 마련 중이라고 답했다. 내달 산업안전보건위를 열어 예비조사 학교를 뽑아 실제로 급식실 위험 요소를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대구교육청 교육복지과 한 학교급식안전담당자는 "6월 말 산안위를 열어 예비조사 초·중·고 각 1개교를 정해 미리 살펴본 뒤 실제 위험이 있다면 검사를 확대할 것"이라며 "TF팀을 꾸려 위험 식단 줄이기, 화기·환기시설 교체 작업환경을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저작권자 © 평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0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